1. 즐겨찾기
  2. 로그인
  3. 회원가입
  1. 로그인
  2. 회원가입
뉴스
가치의창조
자치행정·자치경찰
사회단체
문화
법률정보
광장
취업·창업
닫기

금융위, 내년부터 개인신용평가 등급제→점수제 개편…240만명 금리혜택

19-09-17 12:09 4회

본문

금융위 등급제.jpg

 

등급간 문턱효과 해소금융당국, 점수제 전환 전담팀 구성

 

내년부터 개인신용 평가체계가 ‘등급제’에서 ‘점수제’로 바뀜에 따라 등급간 문턱효과가 사라질 전망이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신용등급 점수제 전환 전담팀을 구성하고 5일 킥(Kick-off)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기존 신용등급제는 개인 신용등급을 1~10등급으로 나눠 여신 심사와 대출금리 결정에 활용하는 시스템이다. 개인의 신용을 등급으로 나누다 보니 등급 간 문턱이 발생하는 문제가 있었다.

 

일례로, 7등급 상위와 6등급 하위는 신용도가 유사함에도 대출 심사때는 불이익을 받았다. 제도권 금융사들이 6등급까지만 대출을 해주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하지만 점수제로 바뀌면 이같은 문제점이 해결 될 수 있다. 점수제(1~1000점)는 신용평가사(CB)가 신용점수만 제공하고 금융회사는 이를 토대로 리스크 전략 등을 감안해 자체적인 신용위험평가를 실시하는 방식이다. 신용평가가 좀 더 정교해져 신용등급 간 문턱이 사라지게 된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금융당국은 이런 점을 감안해 단계적으로 등급제를 점수제로 전환 중이다. 자체 신용위험평가 역량이 강한 국민·신한·우리·하나·농협 등 5개 시중은행은 올해 초부터 신용점수제를 시범 적용해보고 있다. 보험이나 금융투자, 여신전문금융업권 등 여타 전 업권으로는 내년부터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금융당국은 등급제하에서 평가상 불이익을 받는 약 240만명의 금융소비자들이 대략 연 1%P 수준의 금리 인하 효과를 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김학철 기자

<저작권자 ⓒ 대한행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