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즐겨찾기
  2. 로그인
  3. 회원가입
  1. 로그인
  2. 회원가입
뉴스
가치의창조
자치행정·자치경찰
사회단체
문화
법률정보
광장
취업·창업
닫기

국민, 누구나 법을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법!

19-10-08 14:03 9회

본문

66.jpg

 

-알기 쉬운 법률 만들기 업무협약체결 -

- 국회사무처 · 법제처 · 국립국어원, 함께 노력해 가기로 -

- 세종대왕, 백성 위에 군림 백성을 섬기는 정신의 완성 -

 

68.jpg

 

국회사무처(사무총장 유인태), 법제처(처장 김형연) 및 국립국어원(원장 소강춘)은 오는“573돌 한글날을 맞이하여 107() 오후 2시 국회접견실에서 알기 쉬운 법률 만들기 업무협약식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누구나 법률을 쉽게 읽고 잘 이해할 수 있도록 어려운 법률용어나 표현을 쉬운 우리말로 쓰는 데 필요한 공통 기준을 함께 만들어 가고자 하는 취지에서 마련되었다.  

특히, 법을 만드는 시작 단계에서부터 쉬운 용어와 올바른 표현을 쓰도록 새롭게 노력을 기울이는 데 초점을 맞추었다http://newskatblog.com/221671719510

 

69.jpg

 

이번 협약으로 각 기관은 일본식 용어, 전문용어, 외국어 등 이해하기 어려운 법률용어나 표현을 쉬운 우리말로 쓰는 데 필요한 공통 기준 마련과 공통 정비기준을 마련하는 데 필요한 연구추진 및 정보공유하며 직원의 역량 강화를 위한 공동교육 및 세미나 개최와 상시적 협력 체계 구축 등을 위해 협력해 나간다  

유인태 사무총장은 세종대왕께서 한글을 처음 만든 것은 말은 있으나 글이 없어 생각을 표현하지 못 하는 백성들을 위하는 마음에서 비롯되었다.”라며 세종대왕님의 정신을 이어받아, 법은 있으나 법을 알지 못하여 불편을 겪거나 불이익을 당하는 국민이 없도록 일반 국민 누구나 법을 보면 그 내용을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법을 만들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http://newskatblog.com/221671719510

67.jpg

 

김형연 법제처장은 앞으로 각 기관이 가진 전문성을 바탕으로 세 기관이 지속적인 교류를 해 나가길 바란다.”면서, “이번 업무협약은 국민 눈높이에 맞는 법령을 만들어 실질적 법치주의의 기반을 다지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소강춘 국립국어원장은 누구나 자기 생각을 글로 표현할 수 있는 한글 창제는 애민정신과 소통 철학이 반영된 필연적인 결과물이라고 하면서 누구나 서로 어려움 없이 소통할 수 있는 언어 환경을 만드는 것이 바로 한글 창제 당시 세종대왕이 가지셨던 백성 위에 군림하지 않고 백성을 섬기는 정신의 완성이라고 본다.”라고 하였다. 백기호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관악구청
많이 본 뉴스
댓글이 핫한 뉴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