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즐겨찾기
  2. 로그인
  3. 회원가입
  1. 로그인
  2. 회원가입
뉴스
가치의창조
자치행정·자치경찰
사회단체
문화
법률정보
광장
취업·창업
닫기

변화의 DMZ…평화를 노래하다

19-03-20 12:01 212회

본문

문화역서울 284, DMZ 전시21일부터 5월 6일까지

 

문화역서울 284에서 21일부터 비무장지대의 변화와 평화 과정 등을 조명하는 ‘디엠지(DMZ : Demilitarized Zone)’ 전시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냉전의 산물에서 평화의 상징으로 거듭나고 있는 휴전선 감시초소(GP: Guard Post)의 시대적 의미와 감시초소 철거에 담긴 남북 관계의 새로운 변화 등을 전달하고자 기획됐다.

 

특히 비무장지대에 도착하기까지 거쳐가는 민간인 통제선과 통제구역, 감시초소 등을 ‘공간적 구성’으로, 비무장지대가 만들어진 과거부터 감시초소가 없어진 미래를 ‘시간적 구성’으로 나눈다.

 

DMZ.jpg
3월 21일부터 열리는 ‘DMZ 전시’의 주요 작품들.

 

비무장지대는 한국 전쟁 이후 오히려 무장을 가속해 온 역설적인 공간으로, 이번 전시는 이곳이 진정한 ‘비무장지대’로 변화는 과정을 조명한다.

 

이를 위해 예술가, 건축가, 디자이너, 학자들과 함께 현재 진행형의 평화 과정을 그려보고, 비무장지대와 접경 지역을 정치·사회적, 문화·예술적, 일상적인 측면에서 다각도로 살펴본다.

 

총 다섯개의 구역으로 구성하는 이번 전시는 안규철, 이불, 정연두, 백승우, 김준, 노순택, 오형근, 전준호·문경원, 임민욱, 조민석, 승효상, 최재은, 민정기, 김선두, 강운 등 예술가 50여명이 참여했다. 

 

첫 번째 구역 ‘DMZ, 미래에 대한 제안들’에서는 비무장지대의 변화를 상상해본다.

 

이 파트에서는 1988년 뉴욕의 스토어 프런트갤러리에서 열린 ‘프로젝트 DMZ’부터 현재까지, 각계 각층에서 활동하는 예술가와 건축가, 디자이너, 철학자들이 제안해온 DMZ의 미래에 대한 제안들을 선보인다.

 

두 번째 ‘전환 속의 DMZ : 감시초소(GP)와 전망대’에서는 평화로 나아가고 있는 남과 북 현재의 모습을 반영한다.

 

DMZ의 역사를 담은 타임라인과 파괴된 GP의 모습, 전망대를 활용한 작품들을 볼 수 있다. 특히 GP 잔해를 사용한 작업 등은 오늘날 평화로 나아가는 DMZ의 상황을 드러낸다.

 

한편 ‘DMZ와 접경지역의 삶 : 군인·마을주민’은 군인·민간인·작가들의 교차하는 다른 시선을 풀어낸다.

 

‘DMZ, 역사와 풍경’에서는 비무장지대의 역사를 다루는 과거의 공간으로서 관련 구축 자료(아카이브)와 회화 작업을 선보이고, ‘DMZ의 생명환경’은 이 곳 환경을 미시적으로 들여다본다.

 

이외에도 강연과 학술행사, 북 콘서트, 영화 상영은 물론 DMZ 장터와 DMZ 상품을 선보이는 ‘선물의 집’, 도라산 및 철원 지역의 ‘비무장지대 열차관광’ 등의 부대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5월 6일까지 열리는 디엠지(DMZ) 전시와 프로그램은 무료 관람이며, 자세한 내용은 문화역서울 284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김동채 기자

<저작권자 ⓒ 대한행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많이 본 뉴스
댓글이 핫한 뉴
베스트 추천